기러기 이야기

추운 겨울을 남쪽 나라에서 보내기 위해 달밤에 날아가는 기러기 떼는 "ㅅ"형으로 줄을 지어서 난다고 합니다.
기러기들이 왜 이렇게 날아가는가에 대한 연구를 통해 과학자들은 드디어 그 이유를 밝혀냈습니다.
모든 새들이 날기 위해 날개를 퍼덕이면 그 뒤에 있는 새에게 양력이 작용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기러기 떼가 "ㅅ"형으로 날면, 전체 기러기 떼가 혼자 날아가는 것보다 71%를 더 멀리 날 수 있게 된다고 합니다.

기러기 한 마리가 무리에서 이탈하게 되면 갑자기 혼자 날갯짓을 하는 게 아주 힘겹다는 것을 느끼게 되지요.
자기 앞에서 날아가는 기러기의 날갯짓을 통해서 자기가 보다 쉽게 멀리 나아갈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기러기는
곧바로 기러기 떼에 다시 합류하게 됩니다.

앞서가는 기러기가 지치면, 그는 뒤에 있는 "ㅅ"자 대열 안으로 들어오고,
그를 대신해서 다른 기러기가 선두에 나섭니다. 뒤에서 나는 기러기는 함께 날아가면서 우는 소리를 자주 내는데,
그것은 우는 소리가 아니라 앞서가는 기러기에게 힘을 내서 날아가는 속도를 떨어뜨리지 말라고 격려하는
응원소리라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한 기러기가 병이 들거나 총에 맞아 떨어지면, 기러기 두 마리가 함께 대열에서 이탈하여
상처난 기러기를 보호하고 돕는다고 합니다. 두 마리의 기러기는 상처난 기라기가 죽거나 회복되어
다시 날 수 있을 때까지 옆에서 함께 행로를 지어 날아가든지 다른 기러기 떼들과 함께 날면서
자기 떼를 좇아 간다는 것입니다.

-톰 워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