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그러자 욥이 대답했습니다.

2. 나도 그런 것들은 많이 들어 보았네. 자네들이 위로라고 하는 말이 다 형편없네

3. 쓸데없는 말에 끝이 있겠나? 그렇게 말하는 저의가 무엇인가?

4. 하긴 자네들이 나 같은 상황이라면 나도 자네들처럼 말했을지 모르지 나도 자네들에게 그럴듯한 언변을 늘어놓고 쯧쯧하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지 모르지

5. 하지만 입으로 자네들을 격려하고 내 입술을 움지여 자네들을 위로했을 걸세.

6. 말을 해도 고통이 가시지 않고 입을 다물어보아도 사라지지 않습니다.

7. 이제 주께서 나를 지치게 하시고 내 온 집안을 황페케 하셨습니다.

8. 주께서 나를 피골이 상접하게 만드셔서 증거를 삼고 내 여윈 모습도 내게 불리한 증거가 됩니다.

9. 주께서 진노로 나를 찢으시고 나를 미워히시며 이를 가시고 나의 원수가 돼 나를 노려보십니다.

10. 사람들이 입을 쩍 벌리고 달려들고 수치스럽게도 내 뺨을 치며 한통속이 돼 나를 적대시하니

11.하나님께서 나를 경건치 않은 사람들에게 넘기시고 악인의 손아귀에 던져 넣으셨습니다.

12. 나는 평안하게 살고 있었는데 주께서 나를 산산이 부숴 버리셨습니다. 내 목을 잡고 나를 흔들어 산산조각 내며 나를 그 표적으로 삼으셨습니다.

13. 주의 화살이 나를 사방에서 두루 쏘았고 사정없이 내 콩팥을 돌로 찢었으며 내 쓸개를 땅바닥에 쏟아 놓으셨습니다.

14. 주께서는 상처에 또 상처가 나게 나를 깨뜨리시고 용사처럼 내게 달려드십니다.

15. 나는 굵은베를 기워 내 살 위에 덮었으며 내 뿔은 먼지 속에 처박혔습니다.

16. 내 얼굴은 하도 울어서 벌겋게 됐고 내 눈꺼풀에는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웠습니다.

17. 그러나 내 손은 여전히 불의와 상관이 없고 내 기도도 순결합니다.

18. 오 땅이여, 내 피를 덮지 말아 다오. 내 부르짖음이 머물 곳이 없게 하라.

19. 보라. 지금도 내 증이 하늘에 계시고 내 보증인이 높은 곳에 계신다.

20. 내 친구들은 나를 비웃지만 내 눈은 하나님께 눈물을 쏟아 놓는다.

21. 사람이 자기 친구를 위해 간구하듯 하나님과 함께한 사람을 위해 누군가가 간청한다면!

22. 몇년이 지나면 나는 영영 돌아오지 못할 길을 떠날 것이다.


아멘! 오늘 2015년4월29일 아침 이 말씀을 읽으면서 17절( 그러나 내 손은 여전히 불의와 상관이 없고 내 기도도 순결합니다.) 20절 (내 친구들은 나를 비웃지만 내 눈은 하나님께 눈물을 쏟아 놓는다. )

이 두구절의 말씀이 특별히 마음에 와 닿습니다. 오늘도 말씀으로 승리하는 염광교회 성도님들 축복합니다.

05 (3).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