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내 영혼이 살기에 곤비하니 내 원통함을 발살하고 내 마음의 괴로운 대로 말하리라

2.내가 하나님께 아뢰 오리니 나를 정죄하지 마옵시고 무슨 연고로 나로 더불어 쟁변하시는지 나로 알게 하옵소서

3.주께서 주의 손으로 지으신 것을 학대하시며 멸시하시고 악인의 꾀에 빛을 비취시기를 선히 여기시나이까

4.주의 눈이 육신의 눈이나아까 주께서 사람의 보는 것처럼 보시리이까

5.주의 날이 어찌 인생의 날과 같으며 주의 해가 어찌 인생의 날과 같기로

6,나의 허물을 찾으시며 나의 죄를 사실하시나이까

7.주께서는 내가 악하지 않은 줄을 아시나이다 주의 손에서 나를 벗어나게 할자도 없나이다

8.주의 손으로 나를 만드사 백체를 이루셨거늘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9.기억하옵소서 주께서  내 몸 지으시기를 흙을 뭉치듯 하셨거늘 다시 나를 티끌로 돌려보내려 하시나이까

10.주께서 나를 젖과 같이 쏟으셨으며 엉긴 젖처럼 엉기게 하지 아니하셨나이까

11.가죽과 살로 내게 입히시며 뼈와 힘줄로 나를 뭉치시고

12.생명과 은혜를 내게 주시고 권고하심으로 내영을 지키셨나이다

13.그러한데 주께서 이것들을 마음에 품으셨나이다 이뜻이 주께 있은 줄을 내가 아나이다

14.내가 범죄하면 주께서 나를 죄인으로 인정하시고 내 죄악을 사유치 아니하시나이다

15.내가 악하면 화가 있을 것이오며 내가 의로울 찌라도 머리를 들지 못하올 것은 내 속에 부끄러움이 가득하고 내 환난을 묵도함이나이다

16.내가 머리를 높이 들면 주께서 사자처럼 나를 사랑하시며 내게 주의 기이한 능력을 다시 나타내시나이다

17.주께서 자주 자주 증거하는 자를 갈마들여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갈마들어 치는것 같으니이다

18.주께서 나를 태에서 나오게 하셨음은 어쩜이나이까 그렇지 아니하였더면 내가 기운이 끊어져 아무 눈에도 보이지 아니하였을 것이라

19.있어도 없던 것같이 되어서 태에서 바로 무덤으로 옮겼으리이다

20.내 날은 적지 아니하나이까 그런즉 그치시고 나를 버려 두사 저으기 평안하게 하옵시되

21.내가 돌아오지 못할 땅 곧 어둡고 죽음의 그늘진 땅으로 가기 전에 그리하옵소서

22.이 땅은 어두워서 흑암같고 죽음의 그늘이 져서 아무 구별이 없고 광명도 흑암 같으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