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상에 있는 인생에게 전쟁이 있지 아니하냐 그날이 품군이 날과 같지 아니하냐

2.종은 저물기를 심히 기다리고 품군은 그 삯을 바라나니

3.이와 같이 내가 여러  달째 곤고를 받으니 수고로운 밤이 내게 작정되였구나

4.내가 누울때면 말하기를 언제나 일어 날꼬 ,언제나 밤이 길꼬 하며 새벽까지 이리뒤척, 저리뒤척 하는구나

5.내 살에는 구더기와 흙 조각이 이복처럼 입혔고 내 가죽은 함창되었다가 터지는구나

6.나의 날은 베틀의 북보다 빠르니 소망없이 보내는구나

7.내 생명이 한 호흡같음을 생각하옵소서 나의 눈이 다시 복된 것을 보지 못하리이다

8.나를 본 자의 눈이 다시는 나를 보지 못할 것이고 주의 눈이 나를 향할찌라도 내가 있지 아니하리이다

9.구름이 사라져 없어짐 같이 음부로 내려가는 자는 다시 올라오지 못할 것이오니 

10.그는 다시 자기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겠고 자기처소도 다시 그를 알지 못하리이다

11.그런즉 내 일을 금하지 아니하고 내 마음의 아픔을 인하여 말하며 내 영혼의 괴로움을 인하여 원망하리이다

12.내가 바다니이까, 용이니이까 주께서 어찌하여 나를 지키시나이까

13.혹시 내가 말하기를 내 자리가 나를 위로하고 내 침상이 내 수심을 풀리라 할때에

14.주께서 꿈으로 나를 놀래시고 아상으로 나를 두렵게 하시나이다

 15.이러므로 내 마음에 숨이 막히기를 원하오니 뼈보다도 죽는 것이 나으니이다

16.내가 생명을 싫어하고 항상 살기를 원치 아니 하오니 나를 놓으소서 내 날은 헛것이니이다

17.사람이 무엇이 관대 주께서 크게 여기사 그에게 마음을 두시고

18.아침마다 권장하시며 분초마다 시험하시나이까

19.주께서 내게서 눈을 돌이키지 아니하시며 나의 침 삼킬 동안도 나를 놓지 아니시기를 어느 때까지 하시리이까

20.사람을 감찰하시는 자여 내가 범죄 하였은들 주께 무슨 해가 되오리이까 어찌하여 나로 과녁을 삼으셔서 스스로 무거운 짐이 되게 하셨나이까

21.주께서 어찌하여 내 허물을 사하여 주지 아니하시며 내 죄악을 제하여 버리지 아니하시나이까 내가 이제 흙에 누우리니 주께서 나를 부지런히 찾으실찌라도 내가 있지 아니하리이다